::: IUCHEM :::
 


총 게시물 209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두텍, 에어컴프레서 인버터 제어 장치 VSD+ 본격 판매

글쓴이 : Riushop 날짜 : 2014-12-09 (화) 19:44 조회 : 3023

기존 에어컴프레서용으로 최적화된 인버터 제어 장치
실 부하율에 따른 정밀 제어로 최대 34%의 에너지 절감




22.jpg



에너지 및 환경에 대한 범 세계적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에너지 효율이 중요한 이슈로 부상하고 산업 장비 시장에서도 에너지 절감형 장치가 각광을 받고 있는 요즘, 이러한 추세에 발맞춰 환경계측분야 컨트롤러 전문업체인 주식회사 두텍(대표 최득남, www.dotech21.com)에서 기존 에어컴프레서(Y-△ 기동 방식)의 에너지 소비를 혁신적으로 절감시켜 주는 인버터(inverter)방식 제어 장치 VSD+ 시리즈를 개발해 판매에 나섰다.


  주파수로 모터의 회전수를 미세 조절하는 인버터 제어 방식은 최근 몇 년 사이 국내외 가전제품에도 속속도입될 만큼 검증된 절전 기술 중 하나이다. 하지만 국내 산업 현장에서 인버터 제어 방식 제품의 보급률은극히 낮은 것이 사실이다. 대용량 컴프레서의 경우 전력 사용 비용이 전체 장비 운용 비용의 약 70%에 달하지만 에너지 효율 문제로 수백에서 수천만 원에 이르는에어컴프레서를 바꾼다는 것이 현실적으로 어렵기 때문이다.


  VSD+ 시리즈는 일반적인 산업용 에어컴프레서의제어 방식(시퀀스 등)을 인버터 제어 기반의VSD(Variable Speed Drive: 가변 속도 제어) 방식으로 변환함으로써 에너지 효율을 극대화시켜 주는 신개념 제어장치이다.

기존 대부분의 컴프레서는 기동 대기상태를 유지하기 위해 공기 사용량이 거의없는 상황일지라도 50%이상의 출력을 항상 유지해야만 한다.

제어 기술의 한계상 불필요한 에너지 소모를 피할 수 없다는 것이다. 반면 기존 장비에 VSD+를 적용할 경우 실시간 공기 사용량에 따라 컴프레서의 회전수를 미세하게 조절해 운용 효율을 혁신적으로 높여 줄 수 있다.


  특히 무부하 운전시간이 길거나 부하 및 무부하 운전이 빈번히 교차되는 현장의 경우 최대 34%의 에너지 절감효과를 기대 할 수 있으며, 100마력 에어컴프레서에 VSD+를 적용한후 8000시간을 가동할 경우 연간전력 요금을 계산해 보면 적용전에 비해 약 1천 3백 40여 만원 정도가 절감(75kW, 부하율 60%, 전기료 85월 기준)된다는 것이 업체측의 설명이다. 장비의 불필요한 대기작동을 없앰으로써 에너지 비용절감 및 주요부품의 수명을 늘리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둘수 있다는 얘기다.


  그런만큼 에너지 비용이 생산원가의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제조업 현장에 효용성이 매우 높은 제품이다.
VSD+ 시리즈는 유지 보수가 간편한 일체형 캐비닛 형식으로 설계되어 있으며, 센서 장착 및 구동 배선을 브릿지시켜 주는 작업만으로 간단히 설치할 수 있다.

VSD+ 에어컴프레서 용량에 따라 ▲VFS30(30마력) ▲VFS50(50마력) ▲VFS75(75마력) ▲VFS100(100마력) ▲VFS150(150마력) ▲VFS200(200마력) 등 총 6개의 모델로 구성해 현장 호환성을 높였다.

기타 자세한 기술 사양 및 구매 관련 정보등은 VSD+ 홈페이지(www.vsdplus.com)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dt2.png

 

▲ 두텍은 작년 10월 한국기계전에 VSD+를 처음 소개해 업계의 큰 관심을 모은 바 있다.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