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UCHEM :::
 


총 게시물 158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NCH코리아, 열교환기용 세관 장비 출시

글쓴이 : 아이유캠 날짜 : 2021-01-29 (금) 08:59

열교환기의 세관과 유지 관리 효율을
높이는 머신 클리닝 솔루션


NCH 코리아, 열교환기용 ‘대형 설비 세관 장비’ 출시
성능 저해하는 스케일, 슬러지 및 부식 등 획기적으로 제거


www.nchasia.com/ko-kr

 

 

158a26f9a939493afcee397b0ad82d4b_메인.jpg

<NCH 열교환기용 ‘대형 설비 세관 장비’>

 

세계적인 산업 설비 유지 보수 제품 제조 기업인 NCH코리아(NCH Korea, 지사장 오준규, 엔씨에이취코리아)는 40마력(HP) 성능과 강한 세정력을 제공해 빠르고 정확하게 세정 작업을 마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열교환기용 ‘대형 세관 장비’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NCH 코리아는 NCH의 한국 법인으로 충북 음성에 제품 생산 공장을 갖추고 이번에 출시한 ‘대형 설비 새관 장비’ 등 국내 고객을 위한 제품을 직접 생산해 공급하고 있다. 국내에 업게 최초로 절연성 클리너 등을 소개한 바 있으며, 현재 수백 여종의 설비 및 보수용 화학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또한 100여명의 기술 영업 인력을 보유하고 차별화된 전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안상현 기자 press@iunews.co.kr

 

대형 열교환기의 세관 순환수량 및 압력 감당할 수 있는
40마력(HP)의 성능으로 대부분 장비에 사용 가능

 

대형 열교환기의 세관 순환수량 및 압력 감당할 수 있는 40마력(HP)의 성능으로 대부분 장비에 사용 가능 열교환기에서 열교환을 저해하는 주요 요인은 스케일, 슬러지(미생물 포함) 및 부식 등이다. 열교환기 튜브 표면의 달라붙은 이물질은 금속인 튜브에 비해 열전도율이 매우 낮아 단열 역할을 한다.

이로 인해 열교환이 저하되면 낮아진 열전도율을 상쇄하기 위해 설비가 더 가동돼야 하기 때문에 에너지 비용 상승, 기계 소손, 과열로 인한 품질 불량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실제로 열교환기 튜브 이물질로 인한 열전도율 저하율을 보면, 스케일이 0.15mm(명함 한장 두께)일 때 30% 저하, 0.30mm(계란 껍질 두께)일 때 46% 저하됐다.
NCH의 ‘열교환기용 대형 세관 장비’는 세관 순환수량과 압력을 감당할 수 있는 40마력(HP)의 성능을 갖춰, 국내에서 사용 중인 대부분 장비에 사용이 가능하다. 또한 NCH의 열교환기용 대형 세관 장비는 스팀 및 전기를 이용한 가온 장치가 장착돼, 높아진 수온으로 세정력을 높이고 빠르게 세관 작업을 진행할 수 있다.
특히 높은 장소에 위치한 대형 열교환기 세관 시에 발생될 수 있는 세관수의 낙하 압력에 대응하도록 설계됐으며, 순환 호스 탈착 없이 간단한 밸브 조작만으로도 세관수의 순환 방향을 전환할 수 있어, 세정력을 높일 수 있다. 스팀 및 전기를 이용한 가온 장치가 장착 높아진 수온으로 세정력 높이고 신속한 세관 작업 진행 NCH는 세관 장비와 함께 지원 서비스도 함께 제공한다.
NCH는 세관제의 금속 부식률이 적은 안전한 세관제 선택을 돕고, 세정 반응성이 좋은 세관액과 설비 크기, 세관수 순환량에 따른 펌프 용량 및 케미컬 탱크 용량, 브러쉬 세관, 제트 크리닝, 고압 세정 등 필요시에 기계 세관을 병행할 것인지 등을 컨설팅 서비스로 제공해 고객들이 최적의 생산성과 효율성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한다.
NCH코리아 오준규 지사장은 “기업의 주요 시설물인 열교환기의 세관과 유지 관리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도록 40마력의 고성능 세관 장비를 출시하게 됐으며, 이를 통해 국내 고객들이 안전하게 시설물을 관리하고 작업 생산성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할 수 있게 됐다”며 “NCH는 다양한 세정제품과 지원 컨설팅 서비스를 함께 제공해 환경 오염을 줄이고, 각종 설비의 수명을 연장시켜 고객의 자산을 보호하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