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UCHEM :::
 


총 게시물 136건, 최근 0 건 안내
이전글  다음글  목록

산자부, 수출부진 타개를 위한 수출 활성화 대책 발표

글쓴이 : Riushop 날짜 : 2015-04-17 (금) 10:42 조회 : 1745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5일 최근 유가하락, 세계 교역증가율 둔화, 주요 품목의 수출단가 하락 등으로 고전하고 있는 수출을 촉진하기 위한 활성화 대책을 발표했다.

 

산업부 윤상직 장관은 수출업계와의 조찬간담회에서 이번 대책은 최근 유가하락의 영향으로 수출입이 모두 3개월 연속 감소하고 있는 현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단기 효과가 나타날 수 있는 마케팅 활동과 무역보험 지원에 역점을 두었다고 말했다.

 

더불어 최근 현지공장 설립 등 해외진출이 많았던 휴대폰․자동차 업종 등에 대해 국내 공장에서의 생산 확대를 통해 수출부진을 타개하는데 힘을 보태야 한다고 당부했다.

 

산자부는 우선적으로 수출 활성화를 위해 중국 전자상거래‧내수시장 진출을 본격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중국 온라인 시장 공략을 위해 중소‧중견기업의 온라인 몰 구축지원을 확대하고, 대중(對中)온라인 판매 전문기업-내수기업 간 연결(매칭), 알리바바‧징둥 등 주요 전자상거래 기업과의 협력 등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화장품, 건강보조식품 등 대중(對中) 수출 유망품목(5개 분야 101개 품목)에 대한 수출상담회, 중국 현지 대형 유통망과 연계한 판촉전 및 상담회 등을 상반기에 집중 실시한다.

 

두 번째로 미국‧아세안‧중동 등 수출유망 지역에 대한 마케팅을 집중 지원한다.


경기호조를 보이고 있는 미국의 경우 개인소비 증대와 시설투자 확대에 대응하여 대형 온‧오프라인 쇼핑몰에 소비재 공급채널을 구축하고, 글로벌기업과 협력을 통해 현지 부품 소싱시장 진출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아세안 지역의 경우 한류 확산을 활용하여 한류스타와 수출기업이 연계해 신제품을 공동 제작하는 마케팅 플랫폼을 도입하고, 국가별 한류지수‧유망품목 정보 등을 담은 한류활용 지도를 제작‧보급한다.

 

호주, 캐나다의 자유무역협정(이하 FTA) 체결성과 활용을 위해 진출 유망품목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전시․상담회 및 사절단 파견 등 마케팅 지원을 확대한다.

 

중동‧중남미 등 신흥시장의 경우 시장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상담회를 개최하고, 이란 제재완화에 대비해 우리 기업의 진출 확대 지원방안을 선제적으로 마련할 계획이다.

 

세 번째로 비관세장벽 대응 등 중소․중견기업의 수출지원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비관세 장벽 대응을 위해 중국․아세안 등에 현지대응반을 구축하고, 해외규격인증획득 지원 및 해외지사 대행사업 확대 등 현장지원을 강화한다.

 

내수기업의 수출기업화를 위해 무역전문가 매칭을 통한 직접수출 지원, 전문무역상사 활성화를 통한 간접수출 확대 등을 본격 추진한다.

 

중소․중견기업의 FTA 활용률 제고를 위해 FTA 미활용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각 협정별 맞춤형 컨설팅을 실시하고, 주요 10대 산업단지 등에 FTA 전문가를 파견해 FTA 활용을 지원한다.

 

마지막으로 수출기업에 대한 무역보험 지원을 확대한다.

 

올해 중으로 중소․중견기업에 총 43.5조원 규모의 무역보험을 지원하고, 수출기업 대상 무역보험 홍보활동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국제 신용․금융기관과의 공조를 통해 해외 프로젝트 수주지원을 강화하고 쿠바‧이란 등 국제사회 제재완화 국가 대상 무역보험 지원을 확대한다.

 

산업부는 이같은 대책과 더불어 수출 마케팅 행사를 5월말(5.26~29일)에 집중 개최하여 수출 부진 타개를 위한 모멘텀을 마련할 계획이다.

 

※ICIEC(이슬람 최대 수출신용기관), ABGF(브라질 공적수출신용기관) 등과 협약추진

 

<아이유뉴스(주) 정경원 기자>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