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UCHEM :::
 


총 게시물 136건, 최근 0 건 안내
이전글  다음글  목록

타이타늄 산업육성 전략 발표

글쓴이 : Riushop 날짜 : 2015-01-21 (수) 10:41 조회 : 2079

타이타늄 산업육성 전략 발표

항공, 플랜트, 의료 등 주력산업과 첨단산업의 지속적인 발전 기대

 

ww-1.jpg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는 2021년까지 타이타늄 원천소재 개발과 항공․의료 부품 국산화를 통해 미․러․중․일에 이어 세계 5대 타이타늄 산업강국으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지난 1월 20일 산업통상자원부는 「타이타늄 산업발전협의회」발족식을 갖었다.

타이타늄 원천소재와 항공․의료 부품 개발, 조기 시장창출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타이타늄 산업육성전략과 타이타늄 징검다리 프로젝트 추진계획을 발표하였다.

타이타늄 산업육성전략에 따르면 산업자원통상부는 특히 고 순도광에 비해 매장량이 20배, 가격은 1/4인 저 순도광으로부터 원천소재를 제조하는 新공정 개발을 통해 원천소재 제조비용을 외국에 비해 50% 이상 절감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향후 7년간 총 818억원(정부 603억, 민간 215억)을 투입할 계획이며, 올해는 정부 예산 95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원천소재 개발 45억원, 플랜트․발전․의료용 소재․부품 국산화 40억원, 항공․의료 시험인증 인프라 구축 10억원이 지원된다.

특히 충분한 국내 수요를 바탕으로 해수담수화설비 열교환기 부품의 경우 오는 2017년까지

2천400억원을 지원하고, 발전소 증기터빈 블레이드의 경우 오는 2019년까지 520억원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고부가가치 의료용 임플란트 합금은 오는 2019년까지 250억원을 국산화하는 징검다리 프로젝트를 통해 연 3천170억원의 시장을 조기에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중장기적으로는 관계부처 간 공동 기술개발, 실증사업을 활용한 운용실적(Track Record) 확보 등을 통해 고부가가치 국방․항공 시장 진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에 새로이 발족된 타이타늄 산업발전협의회는 산업통상자원부 등 정부부처, 포스코․두산중공업 등 소재․수요산업 대기업, 중소 뿌리기업 등이 참여, 공동 기술개발, 시장창출, 제도개선 사항 발굴 등을 하게 될 예정이다.

산업통상자원부 박청원 산업정책실장은 『우리나라는 그간 철강․화학 등의 소재산업을 성공적으로 육성한 경험과 Finex․폴리실리콘 등 유사한 기술도 성공적으로 개발한 경험을 가지고 있다』며 『글로벌 수요 둔화와 중국발 공급 과잉으로 철강산업의 어려운 현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기존 제품의 고부가가치화와 함께 타이타늄 등 신소재 개발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존의 타이타늄은 미국이나 일본에서의 수입에 의존해 있었으므로 가격협상력에서 불리한 상황이었다.

이번 계기로 항공, 플랜트, 의료 등 주력산업과 첨단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에 날개를 달것으로 예상된다.

<아이유뉴스(주) 정경원 기자 / press@iunews.co.kr>


이전글  다음글  목록